암내 원인 증상 제거 방법 2가지

암내 액취증으로 고민이신분들이 많으십니다. 역겨운 냄새로 고민이신분들을 위해 암내 원인 증상 제거 방법 2가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암내 원인 증상


암내 원인

에크린샘, 아포크린샘이라는 땀샘이 원인이 됩니다. 먼저 에크린샘은 몸전체에 분포되어 있으며, 피부 속의 진피층에 위치한 땀샘의 종류입니다. 땀을 분비하여 체온을 조절하는 역할을 주로 합니다. 땀을 분비하는데 필요한 물과 전해질을 혈관에서 받아들여 땀으로 만들어 내고, 땀은 피부 표면의 땀구멍을 통해 배출됩니다. 99% 이상이 수분이기때문에 끈적임도 없고 냄새도 없는습니다. 에크린샘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여 체온이 상승하면 땀을 분비하여 체온을 조절합니다. 에크린샘은 스트레스, 운동, 음식, 약물 등의 자극에 의해서도 땀을 분비합니다. 분비량은 사람마다 차이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성인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은 땀을 분비합니다.

하지만 또 다른 땀샘인 아포크린샘은 에크린샘보다 깊은 피부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땀을 분비하는데 필요한 물과 전해질뿐만 아니라 지방을 분비해 에크린샘의 땀보다 끈적하고 냄새가 강합니다. 아포크린샘은 주로 겨드랑이, 가슴, 생식기 등에서 발견되며 성적인 자극이나 스트레스에 의해 땀을 분비합니다. 모낭에 상재하는 세균에 의해서 분해가 되고 그 과정에서 암모니아와 지방산 등을 만들게 되면서 흔히 말하는 암내라는 특유의 악취가 생기게 됩니다. 아포크린샘의 땀은 에크린샘의 땀보다 냄새가 강하기 때문에 암내가 난다면 아포크린샘의 땀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게 액취증은 아포크린샘의 작용 때문에 생기며 사춘기 때 호르몬 작용이 왕성해 지면서 더 심해지기 시작합니다. 유전적인 요소도 작용을 합니다. 부모 중 한 명이 액취증을 갖고 있다면 자녀가 액취증이 생길 확률은 50% 이상 됩니다. 하지만 서양에 비해 한국은 약 5% 미만으로 현저히 낮지만 액취증을 가지고 있다면 스트레스와 고민이 될 수 있습니다.


암내 증상(자가진단법)

  1.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난다.
  2. 다른사람으로 부터 냄새가 난다고 들은적이 있다.
  3. 냄새가 걱정되어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는다.
  4. 흰옷을 입으면 겨드랑이 부위가 노랗게 변해 있다.
  5. 귀지가 건조하지 않고 축축하다.
  6. 가족 중 액취증이 있는 사람이 있다.
  7. 양쪽 겨드랑이에 티슈를 끼운 다음 5분후에 맡았을때 냄새가 난다.

이 중 한가지이상의 증상이 있다면 액취증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다한증이 있으신 분들이 액취증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암내 제거 방법 2가지

치료는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가 있습니다.

비수술적 치료는 향수나 데오드란트를 사용해 냄새를 낮출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외선 치료와 이온영동 같은 치료를 합니다. 그리고 보톡스로 아포크린에서 땀을 조금 덜 나게 해주는데 도움이 됩니다. 제모를 하게 되면 냄새가 덜 나기도 합니다. 이렇게 암내를 막는 방법으로 땀을 흘린 후에 깨끗히 씻으며, 땀이 잘 흡수되는 옷을 입으면 좋습니다. 땀이 잘 흡수되도록 겨드랑이 패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수술적 치료는 겨드랑이 땀샘 제거술과 겨드랑이 레이저 시술이 있습니다. 겨드랑이 땜샘을 제거하게 되면 땀이 분비되지 않고 악취가 사라집니다. 하지만 겨드랑이 감각이 떨어질 수 있고 흉터가 남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레이저 시술은 땀샘을 레이저로 파괴하는 시술입니다. 땀샘을 완전히 제거하는 수술은 아니지만 땀이 분비되는 것을 줄일 수 있고 악취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